‘에코메타시티 개발 계획’ 윤곽 드러나… 인천 서북부 개발 본격화

인천, 에코메타시티 주민설명회 진행
검단 2교차로 일대 신설 역 조성 예정

 

뉴스1.jpg

 

인천시는 지난 14일 오류왕길동 주민자치센터에서 “인천 에코메타시티 도시개발사업 타당성 조사 및 기본구상 수립 용역”을 위한 주민설명회를 진행했다고 18일 밝혔다. 해당 설명회에서 서울 지하철 7호선 변경 계획 등 에코메타시티 개발 계획의 윤곽이 드러났다.

이날 주민설명회에는 인천시 및 서구청 관계자들과 시민단체, 한들3구역 도시개발사업 주민들도 참석했다.

해당 설명회에서 서울 지하철 7호선 변경 계획이 공개됐다. 기존에는 청라까지 연장된 7호선이 검단오류역 기지창으로 바로 이어질 계획이었지만, 설명회에서 공개된 자료에 따르면 현재 중봉대로와 원당대로가 만나는 검단 2교차로 일대에 역이 신설되고 노선은 중봉대로를 따라 왕길역 방면으로 올라가고 있다.

기본계획 변경 이유는 현재 인천시가 추진하고 있는 에코메타시티와 관련이 깊다는 것이 전문가들의 의견이다. 대규모 주거지가 조성되면서 인구가 크게 증가하면 비용 대비 편익 값을 높일 수 있어 서울 지하철 7호선의 경제성이 높아진다는 것이다. 실제 신설 역사가 예정된 검단 2교차로를 중심으로 대규모 도시개발사업이 진행 중이다.

 

인천에코메타시티는 왕길1구역, 검단3구역으로 구성될 생활권과 드림파크 CC, 드림파크 야생화 단지, 검단 중앙공원에서 이어지는 녹지 축이 한 곳에서 만나도록 계획됐다.

부동산 관계자들 사이에서는 서울 지하철 7호선 노선 변경과 함께 신설 역이 조성되면 에코메타시티 일대가 수도권 대표 주거지로 거듭날 것이라는 전망이 나온다. 현재도 인천 서구는 사업체 수가 최근 10년간 지속적으로 증가하면서 인구가 꾸준히 늘고 있고 교통 인프라가 잘 갖춰져 있기 때문이라는 평가다.

부동산시장 분석업체 부동산인포 관계자는 “오는 2026년 서구가 검단구와 서구로 분구를 앞둔 시점에서 에코메타시티 개발 계획이 윤곽을 드러낸 것은 바야흐로 서북부 시대가 본격화되는 것은 물론 인근 대규모 민간도시개발사업과 함께 큰 시너지가 발생할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이 게시물을

공유하기